[이슈] 일반 도로 주행하는 '5G 자율주행차'가 등장했다

2019-03-11
전동엽 기자, imdy@elec4.co.kr

[전자과학 전동엽 기자] 차량 이동 중에 서류를 검토하거나, 휴식을 취하고 동영상을 보는 일은 이제 더이상 먼 미래의 일이 아닐 것으로 보인다. 운전자가 직접 조작하지 않고도 시내주행을 수행하는 자율주행 기술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한양대학교 자동차전자제어연구실 ‘ACE Lab’과 LG유플러스는 한양대학교 서울 캠퍼스에서 5G 이동통신 기반의 도심도로 자율주행 기술을 공개 시연했다.

한양대와 LG유플러스는 자율주행 및 통신 기술을 선보이기 위해 자율주행 실험도시나 비교적 차량이 없는 외곽 지역이 아닌 혼잡한 도심 도로를 택했다. 다수의 일반 차량들이 주행 중인 서울 강변북로•올림픽대로 위에서 실시간으로 일어나는 전•후•측방 차선 변경, 끼어들기 등에 유연하게 대응하는 모습 보여주기 위해서이다.



한양대학교 ACE Lab 선우명호 교수는 “5G 자율주행이 시작되면 일반적인 운전자에게도 편의를 가져다주겠지만 앞을 보지 못하는 사람 또는 교통약자에게도 큰 기여를 할 수 있는 기술이다”라며 “5G 통신이 시작되면 신호 정보를 카메라로 인식하지 않고 통신으로 전달받는 등 보다 안전하고 완성도 있는 기술을 선보일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인 5G 자율주행차의 명칭은 ‘A1’이다. 이날 시연에서 A1의 운전석 탑승자는 실제로 ‘자율주행 모드 ON’ 스위치를 누른 후 도착할 때까지 운전대와 가속•제동 장치에서 손발을 뗐다. 성수동 한강사업본부에서 출발한 A1은 강변북로-영동대교-올림픽대로-성수대교를 거쳐 서울숲 공영주차장에 도착하는 약 8Km의 거리를 약 20분 동안 스스로 주행했다.

강변북로에 진입하는 순간, A1은 시속 60km 가량으로 달리는 일반 차량들 흐름에 맞춰 자연스럽게 고속화 도로에 합류했다. 이후 정체 구간에서는 주변 차량들과 일정 간격을 유지하는 자율적 차량제어 기술도 선보였다. 



일반 도심 도로인 영동대교에서는 ‘인공지능(AI) 기반 주행 환경 인식’을 통해 전•후•측방 차량의 움직임에 실시간으로 대응했다. 이는 차량에 장착된 라이다(Lidar), 카메라, 레이다(Radar) 등 다양한 센서 정보를 통해 주변 상황을 인지하고, 미래 상황을 예측하여 주행 위험도를 판단하는 기술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실제로 차 안에서 콘텐츠를 감상하는 시연도 이어졌다. A1이 올림픽대로를 달리는 동안 차량 뒷좌석에 앉아있던 시연자는 VR HMD를 통해 5G 스트리밍 영상을 시청했다. 향후 LG유플러스는 준비 중인 VR전용 플랫폼을 통해 ▲구글과 공동 제작한 독점 콘텐츠 ▲VR 영화 ▲인터렉티브 게임 ▲VR 웹툰 등 가상현실 콘텐츠를 제공할 계획이다.

성수대교 북단에 들어선 A1은 주변 도로 상황을 인지하고 스스로 예상 경로를 변경하는 모습을 보였다. 관제센터에서 5G망을 통해 목적지 주변의 사고 정보를 전달하자, 차량 내부에서는 음성 알림과 함께 경로를 변경해 안내했다.
 
한양대학교 ACE Lab 선우명호 교수

한양대 선우명호 교수는 “5G를 기반으로 하는 미래 자율주행차 모델은 산학연 협력을 통해 기술 진화가 급속도로 이뤄지고 있다”라며 “특히 통신-자동차 산업간 빠른 융합을 기반으로 궁극적으로는 운전대와 페달 없는 완전 무인차 시대가 도래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LG유플러스 FC부문 미래기술담당 강종오 담당은 “자율주행은 자동차 제조사만의 과제가 아니다. 통신사·산학 등 여러 플레이어가 협력해야 하는 분야이다”라며 “한양대학교 ACE Lab의 앞선 자율주행 기술과 LG유플러스의 5세대 이동통신망을 기반으로 지속적인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100자평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