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심, 초소형 패키지, 고성능 배터리 수명 ‘나노파워 RTC’ 출시

2019-07-24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웨어러블·POS·휴대용 단말기 등 공간 제약된 시스템의 배터리 수명 연장
시간 기록 소비 전류 180nA로 경쟁사 제품 대비 18% 더 적어


아날로그 혼합 신호 반도체 시장을 선도하는 맥심 인터그레이티드 코리아(대표 최헌정)가 업계 초소형 패키지와 최장 배터리 수명을 제공하는 나노파워 RTC(Real-Time Clock) ‘MAX31341B’를 출시했다. 이를 이용해 설계자들은 웨어러블, 의료모니터, POS 장비, 휴대 단말기 등과 같이 공간 제약적인 시스템의 배터리 수명을 늘리고 전력과 공간을 절약할 수 있다.
 

정확한 시간 기록을 위해 마이크로컨트롤러(MCU)를 이용하는 시스템은 웨어러블 분야에서 배터리 수명 낭비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소형 배터리 시스템은 에너지 효율이 가장 떨어진다. 맥심 나노파워 RTC는 MCU의 시간 기록 기능을 제거해 절전 주기에서 에너지를 더욱 절감하고 배터리 실행 시간을 연장시킬 수 있다.

MAX31341B는 업계 선도적인 전력 관리 회로를 이용한 설계로 휴지기 동안에도 시간 기록을 제공함으로써 MCU는 정지돼 전력을 보존하고 배터리 수명을 연장할 수 있다. 시간 기록 소비 전류도 경쟁사 제품 대비 18% 더 적은 180nA 이하로 일반적인 리튬 코인셀 배터리가 배터리 백업 모드에서 10년 이상 지속될 수 있을 만큼 긴 배터리 수명을 자랑한다.

소형 솔루션 크기도 큰 특징이다. 통합 로드 커패시터, 세류 충전기, 전력 관리 및 64바이트 램(RAM)과 같은 기능을 통합해 외부 회로를 최소화했다.

또한 현재 시장에 나와있는 초소형 RTC보다 35% 이상 작은 2mm x 1.5mm 크기의 초소형 WLP(Wafer-Level Package)로 전체 시스템 설계 규모를 감소시킨다. MAX31341B는 외부 크리스탈 기준 섭씨 -40~85도 온도 범위 내에서 최대 100ppm 시간 정확성을 제공한다.

케빈 앤더슨(Kevin Anderson) HIS 마키트 시니어 애널리스트는 “소형 전자 시스템 설계자들은 항상 시스템의 배터리 수명 연장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힘쓰고 있다”며 “회로 효율성을 높여 배터리 수명을 연장하는 솔루션은 차세대 시스템을 설계하는 엔지니어의 관심을 끌 것”이라고 말했다.

비네이 바자즈(Binay Bajaj) 맥심 인터그레이티드 코어 제품 그룹 담당 비즈니스 관리 이사는 “맥심의 실시간 클럭은 항상 켜 있어야 하며 공간과 전력 제약이 있는 애플리케이션에 정확한 시간 기록을 제공하고 배터리 수명을 연장해 전력을 절감하는 효과를 준다”며 “전력 관리 기능을 갖춘 업계 유일의 RTC로서 애플리케이션 프로세서의 시간 기록 업무를 덜고 기기가 사용 중이 아닐 때도 켜 있는 상태를 유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100자평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