첨단 공간정보기술 한자리에 모인 ‘2019 스마트국토엑스포’ 성황리 개최

2019-09-06
전동엽 기자, imdy@elec4.co.kr



공간정보와 연결된 국내외 최신 기술 동향 전시


국토교통부(장관 김현미)는 국내 최대의 공간정보 교류 플랫폼인 “스마트국토엑스포”를 8월 7일부터 9일까지 3일간 서울 코엑스에서 개최했다.

올해로 12회를 맞은 이번 엑스포는 “공간정보의 연결과 융합, 스마트한 미래를 열다”를 주제로 공간정보가 일상생활에서 활용되는 모습을 신기술과 함께 한 자리에 선보였다.

총 24개국 정부?기업?기관이 참여하며, 85개사 186개의 전시부스와 24개 이상의 다양한 컨퍼런스, 국내외 비즈니스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이번 전시회에서는 디지털트윈을 활용한 가상도시플랫폼, 3차원 실내공간정보, 자율주행 정밀도로지도 등 공간정보와 연결된 국내외 최신 신기술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었다.

발주기관과 산업관계자가 밀접하게 교류하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이 운영되어 구매자와 판매자 간의 교류 또한 활발히 이뤄졌다. 공공분야 발주자의 조달계획 설명과 기업체의 관련 신기술 및 제품 설명의 기회를 갖는 쌍방향 교류(쇼케이스)도 국내최초로 시도했다.

해외 발주국 초청인사와 기업 간의 교류 성공적인 창업을 지원하기 위하여 새싹기업의 홍보 및 판로개척을 위한 설명회와 투자 설명회, 창업지원 소개도 이어졌다. 취업자를 위한 정보 안내소와 취업준비생에 대한 모의면접 및 교육간담회(공간정보 아카데미)도 동시에 열렸다.

국토교통부 한동민 국토정보정책과장은 “공간정보기술은 데이터경제시대의 핵심기반으로 각광받고 있다. 올여름 코엑스에서 열리는 스마트국토엑스포에서 최신기술이 만들어 가는 안전하고 편리한 생활상과 미래 신산업을 가늠해 볼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100자평 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