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리서치 승현준 사장 "스마트폰 카메라, 가전과 대화하는 온디바이스 등에 AI 적용해"

2021-11-02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삼성전자 '삼성 AI 포럼 2021'에서 "사람의 삶을 향상시키는 AI" 연구 성과 논의
 
"모든 분야에서 혁신을 일으키고 있는 AI 기술은 사람들의 삶을 더 좋게 만드는 기술이며 삼성리서치의 모든 R&D 영역에 AI가 적용되고 있다" -삼성리서치 승현준 소장(사장)
 

삼성전자가 2일 삼성리서치 주관의 '삼성 AI 포럼 2021' 2일차 행사를 온라인으로 진행했다. 종합기술원 주관의 1일차 행사에 이어 2일차 행사도 삼성전자 유튜브 채널을 통해 중계됐다.
 

2일차 행사에서는 삼성리서치 글로벌 AI 센터장 다니엘리(Daniel D. Lee) 부사장의 진행으로 실시간 패널 토의를 통해 참가자들은 다양한 주제를 함께 논의했으며, 삼성리서치 글로벌 AI센터 임직원들이 직접 본인이 참여하고 있는 연구 내용을 발표하는 라이트닝 토크(Lightning Talks) 세션도 진행됐다.  
 
승 소장은 이어서 삼성리서치의 분야별 AI 기술을 소개하며, ▲창의성을 새로운 방식으로 표현하는 스마트폰 카메라 ▲TV나 에어컨과 대화할 수 있게 해주는 온디바이스(On-device) AI ▲실내 3D 지도를 자동으로 생성하고 장애물을 인식하며 청소할 수 있는 로봇의 AI 기술 등에 대해 설명했다.
 
승 소장은 "오늘 포럼에서 AI 석학들의 강연이 정말 기대된다"며, "삼성리서치의 혁신적인 연구에 대해 더 알고 싶다면 삼성리서치 트위터(https://www.twitter.com/samsungresearch)로 초대한다"고 말하며 연설을 마무리했다.
 
레슬리 밸리언트 교수 "AI 과제는 학습과 추론을 단일 프레임워크 내에 결합"

이어, 세계 각국에서 최근 활발하게 연구 활동을 하고 있는 AI 전문가들의 강연이 이어졌다.
 
2010년 '튜링 어워드'를 수상한 미국 하버드 대학교 레슬리 밸리언트 (Leslie Valiant) 교수는 '추론 이용 지도 학습 보완 방법(How to augment supervised learning with reasoning)'이라는 주제로 기조 강연을 했다.
 
레슬리 밸리언트 교수는 인공지능의 더 도전적인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과제로 학습과 추론을 단일 프레임워크 내에 결합하는 것을 꼽으며, 자신이 연구 중인 '로버스트 로직(Robust Logic)'이라는 프레임워크에 대해 소개했다.
 
이어진 초청 세션에서는 미국 프린스턴 대학교 필릭스 하이드(Felix Heide) 교수가 '미분가능한 카메라(The differentiable camera)'를 주제로 딥러닝을 이용한 카메라 화질 기술에 대해 발표를 했다.
 
다음으로 구글 브레인(Google Brain)의 김빈(Been Kim) 리서치 사이언티스트(Research Scientist)가 '머신러닝 모델의 해석 가능성(Interpretability for skeptical minds)'이라는 주제로, 인간이 이해할 수 있는 방식으로 AI의 의사결정 과정을 설명할 수 있는 머신러닝 방법의 최근 성과와 앞으로 나가야 할 방향에 대해 소개했다.
 
마지막 세션에서는 네덜란드 암스테르담 대학교(University of Amsterdam) 교수이자 마이크로소프트 리서치(Microsoft Research) 암스테르담 랩장인 맥스 웰링(Max Welling) 교수가 '딥러닝을 이용한 물질의 이해(Understanding matter with deep learning)' 주제에 대해 설명하며, 분자 레벨의 시뮬레이션에 딥러닝을 활용해 새로운 과학적 발견을 할 수 있는 기회에 대해 소개했다.
 

<저작권자©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100자평 쓰기

관련 기사

삼성전자 관련 기사
오피니언
2021 베스트 & 2022 포커스제품
스타트업이 뜬다
기술 리포트가 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