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미래 ICT 지원 분야 살펴보니 차세대 통신, 자율주행 등에 집중

2021-11-08
신윤오 기자, yoshin@elec4.co.kr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 2021년 하반기 지원 과제 22개 선정

삼성이 육성 지원하는 ICT 미래 기술은 무엇일까. 삼성미래기술육성재단과 삼성전자 미래기술육성센터는 11일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에서 지원할 2021년 하반기 연구과제 22개를 발표했다.



기초과학 분야 10개 172.7억 원, 소재분야 6개 92억 원, ICT 분야 6개 76억 원 등 총 연구비 340.7억 원이 지원된다. ‘삼성미래기술육성사업’은 대한민국의 기초과학 발전과 세계적인 과학기술인 육성 등을 목표로, 삼성전자가 2013년부터 1조5천억 원을 지원해 시행하고 있는 공익목적의 과학기술 연구지원 사업이다.

집중 지원하는 기술은 ▲혁신적인 미래기술 창출과 주도를 위한 기초과학 분야 ▲제조업의 근간이며 미래기술 패러다임을 주도할 소재 분야 ▲산업 고도화와 신시장창출을 위한 ICT 분야 등에서 창의적이고 혁신적인 연구과제를 지원하고 있다.

기초과학에서는 수리, 물리, 화학, 생명 분야에서 학술적으로 새로운 분야를 개척하거나 질병 치료의 근원적 접근 등 파급 효과가 예상되는 과제를 포함해 총 10개가 선정됐다. 소재 분야에서는 유전 질환 치료제, 전자 소자 발열문제 해결 등 폭넓은 연구 분야에서 6개 과제를 지원한다.



특히 ICT 분야에서는 차세대 통신, 자율주행 등 미래 산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분야에서 6개 과제가 선정됐다. 서울대 컴퓨터공학부 허충길 교수(사진)는 복잡한 소프트웨어 시스템의 안전성을 빠르게 검증할 수 있는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기술 개발에 성공할 경우 자율주행, 의료 시스템, 금융 등 작은 오류만 발생해도 큰 손실이 날 수 있는 분야에서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SW가 애초 설계대로 온전히 동작하는지, 오동작을 하는지 검증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데, 허충길 교수는 기존의 SW검증 기법들의 장점을 취하고 단점은 보완한 3세대 프로그램 로직 ‘Abstraction Logic’을 개발했다. 허 교수는 시뮬레이션 기법과 프로그램 논리 기법을 융합한 ‘Abstraction Logic’으로 기존 검증 기법의 한계를 극복했다.

자율주행차 등 안전성이 필수적인 시스템에 적용된 SW를 더욱 완벽하고 효율적으로 검증하는 단계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포스텍 전자전기공학과 공병돈 교수는 전자를 빛의 속도에 가깝게 가속시켜 높은 출력의 RF(Radio Frequency) 소자를 개발할 예정이다.

이 연구를 통해 6G 통신, 자율주행용 레이더 등 미래 신산업 분야에 필요한 핵심 요소 기술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저작권자©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100자평 쓰기

관련 기사

오피니언
2021 베스트 & 2022 포커스제품
스타트업이 뜬다
기술 리포트가 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