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안] 코로나가 부채질, 비접촉 생체인식 기술 특허 급증

2022-01-06
한상민 기자, han@elec4.co.kr

얼굴, 홍채 등 이용한 특허출원 83.7% 증가해

코로나 상황이 지속되면서 비접촉 생체인식 기술이 각광받고 있다. 특히 매일 아침 마주치는 출입게이트 시장에서도 직장인들은 코로나 바이러스 접촉이 우려되는 지문인식기보다 마스크를 착용한 채로 얼굴을 인식하는 기술, 얼굴인식과 동시에 체온을 측정하는 기술 등 안면인식형 출입게이트를 선호하고 있다.



MarketandMarkets에 따르면, 글로벌 생체인식 시장은 2020년 366억 달러 규모에서 연평균 13.4% 성장하여 2025년 686억 달러 규모로 이를 것으로 전망했으며 접촉식 생체인식 방식( 9.0%), 비접촉 생체인식 방식(16.1%), 혼합형 생체인식 방식(19.3%) 등을 들었다.

이에 따라 얼굴, 홍채, 음성 등을 이용한 비접촉 생체인식 관련 특허출원이 2015년 431건에서 2019년 792건으로 83.7% 증가하여 2배 가까이 증가했다고 특허청은 밝혔다. 인공지능 및 빅데이터 처리기술의 발전으로 얼굴, 홍채 등을 인식하는 속도 및 정확도가 급격히 높아진 것에 기인한 것으로 보인다.
 

생체인식은 지문, 얼굴, 홍채, 음성 등의 신체 특성을 추출해 개인을 식별하는 정보화 기술로, 신체 일부를 인식기에 직접 접촉하는 ‘접촉식 생체인식’과 얼굴, 홍채 등을 일정거리를 두고 촬영하여 식별하는 ‘비접촉 생체인식’으로 구별된다.

최근 5년간 생체인식 관련 특허출원을 살펴보면, 접촉식 및 비접촉식 기술을 모두 포함하는 전체 특허출원은 2015년 1,031건에서 2019년 1,295건으로 25.6% 증가했다.

세부 기술별로는 접촉식 생체인식 출원은 2015년 600건에서 2019년 503건으로 16.2% 감소한 반면, 같은 기간 비접촉식 생체인식 출원은 매년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AI 및 빅데이터로 정확도 높아져

최근 급증하고 있는 비접촉 생체인식 특허출원을 출원인 국적별로 살펴보면, 내국인 74.1%(2,128건), 미국인 11.5%(332건), 중국인 4.1%(177건), 일본인 1.8%(53건)등으로 조사됐다. 우리나라 전체 특허출원에서 중국인이 차지하는 비중(1.84%)과 비교해 보면, 비접촉 생체인식분야의 중국인 출원비중이 눈에 띄는데, 이는 중국정부가 2015년부터 인공지능과 안면인식 기술을 중심으로 한 치안유지 프로젝트인 ‘텐왕’을 적극 추진하고 있으며, 중국 기업들도 이에 맞추어 안면인식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을 가속화하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

특허청 전자부품심사과 노용완 심사관은 “널리 이용되고 있는 지문인식기가 코로나 19바이러스 확산의 매개체가 될 수 있다는 우려로, 위드 코로나 시대에도 비접촉식 생체인식 산업은 지속적인 성장이 예견된다”며, “이러한 생체인식기술은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등의 4차 산업에 기반이 되는 분야이므로, 우리기업들은 적극적인 기술개발과 특허 포트폴리오 구축에 서두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스마트앤컴퍼니. 무단전재-재배포금지>


100자평 쓰기

관련 기사

오피니언
2021 베스트 & 2022 포커스제품
스타트업이 뜬다
기술 리포트가 뜬다